여수해경, 어선 배터리 폭발, 응급환자 긴급 이송

기관실 내 엔진 작동 중 배터리 폭발로 양쪽 눈 부상

최덕환 기자 승인 2021.07.21 14:48 의견 0

배터리 폭발로 양쪽 눈에 부상을 입은 응급 환자를 긴급 이송하고 있는 여수해경(사진=여수해경)


여수해경이 기관실 내 엔진 작동 중 배터리 폭발로 양쪽 눈에 부상을 입은 응급 환자를 긴급 이송했다.

여수해경은“여수 하백도 인근 해상 채낚기 어선에서 배터리 폭발로 응급환자가 발생해 긴급 이송했다”고 21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3분께 여수시 삼산면 거문리 하백도 남동방 약 3.7km 해상에서 44톤급 근해채낚기 어선 A호(구륭포 선적, 승선원 12명)에서 승선원 B씨(61세)가 기관실 내 엔진 작동 중 배터리가 갑자기 폭발하면서 배터리 누액이 양쪽 눈에 들어갔다고 A호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여수해경은 신고접수 후 인근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현장도착 직후 환자상태를 확인하고 병원관계자와 정보 교환을 통해 응급조치와 함께 긴급이송, 나로도 축정항에 대기중인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송 당시 응급환자 B씨는 양쪽 눈 따끔거림 통증 호소 외에 기타 건강 상태는 이상이 없는 상태였다.

여수해경 관계자는“출항 전 각종 장비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선상 작업 시 안전수칙 준수로 사고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