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추석 물가 안정 특별 대책기간 운영

물가관리 현장 지도․점검반 구성, 16개 품목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

주은경 기자 승인 2021.09.10 17:31 의견 0

광양시청사 전경 / © 주은경 기자


광양시가 추석을 앞두고 9월 22일까지 16개 품목 물가안정 특별 대책기간을 운영한다.

물가안정 품목은 농산물 4개 품목(무, 배추, 사과, 배), 축산물 4개 품목(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임산물 2개 품목(밤, 대추), 수산물 6개 품목(명태, 오징어, 갈치, 참조기, 고등어, 마른 멸치) 등 16개다.

시는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에 물가관리 현장 지도․점검반을 구성, 16개 품목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으로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를 조성할 방침이다.

전통시장, 대규모 점포, 상가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가격표시 이행, 원산지 표시, 계량 위반 또는 섞어 팔기, 외식비 등 개인 서비스 요금가격 담합과 부당 인상에 대한 지도 단속도 펼친다.

현재 지급되고 있는 ‘광양시 2차 긴급재난생활비’와 ‘상생국민지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되고 있으며, 전통시장이 활기차게 되살아나는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

이화엽 지역경제과장은 “추석 물가는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나 일부 성수품을 중심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며, “가격 및 원산지 표시이행 등을 집중 점검해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따뜻한 명절을 보내도록 물가 안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상권의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 광양사랑상품권 가맹점 모집과 함께 지역 상공인단체를 중심으로 광양시 긴급재난생활비와 상생국민지원금의 지역 소상공인 업체 소비를 촉진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