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남구, 캠핑용품 대여 서비스 ‘눈에 띄네’

휴가철 텐트‧서큘레이터 등 캠핑 용품 추가 비치

박경숙 기자 승인 2022.08.03 15:51 의견 0

남구 물품공유센터 관계자가 이용객에게 캠핑용품을 대여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남구가 휴가철을 맞아 캠핑용품을 대여해주는 물품공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남구는 3일 “바캉스 시즌을 맞아 관내 주민들이 경제적인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여름철 사용 빈도가 높은 텐트와 야외용 서큘레이터 등을 추가로 구매해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숙박비를 비롯해 물가까지 폭등하면서 가계 운영비의 많은 지출을 이유로 휴가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남구는 공유물품을 통한 경제적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캠핑 용품을 대거 구매했다.

이번에 남구 물품공유센터에 새로 들어온 물품은 여름철 수요가 많은 4인용 텐트 2개와 캠핑용 서큘레이터 3대, 캠핑용 매트 4개, 7~8인용 코펠 3개, 캠핑용 아이언 BBQ팬 3개, 폴룩스 캠핑용 랜턴 4개, 파이어 쉴드 4개, 어린이용 의자 4개다.

호텔 등 비싼 숙박시설이 아닌 숲과 계곡, 바다 등 야외로 휴가를 떠나고자 하는 주민들은 남구 물품공유센터를 이용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경제적인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이곳에는 캠핑 용품을 비롯해 야외에서 영화 관람 등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스크린 및 빔 프로젝트, 블루투스 스피커, 야외 조명, 아이스박스, 얼음을 담을 수 있는 캠핑용 물통까지 모두 마련돼 있다.

남구 물품공유센터 관계자는 “요즘처럼 물가가 무섭게 상승한 시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휴가를 떠나는 게 쉽지 않다. 대안으로 물품공유센터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으니 공유물품 대여를 통해 가족과 함께 부담 없이 힐링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남구 물품공유센터는 남구청 별관동 1층에 소재하고 있다. 지난해 3월 문을 연 뒤 많은 주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캠핑용품 36종을 비롯해 일상용품 14종, 생활 공구 12종을 대여하고 있다. 대여비용은 물품 가액의 2% 이내로 매우 저렴한 수준이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