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사죄 없이 숨진 전두환에 분노”

“5․18 가치 왜곡, 애도 적절치 않아…진실 규명 매진하겠다”

김용수 기자 승인 2021.11.24 16:23 의견 0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전두환 사망과 관련해 “5․18과 역사에 대한 사죄 없이 숨진 전두환에 대해 광주․전남 지역민과 함께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죽음이 진실을 덮을 수는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전두환은 5․18 유혈 진압의 주범으로 발포 명령권자 등 진실 규명에 대한 절절한 외침을 끝내 외면했다”며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 또한 거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기는커녕 오히려 5․18의 가치를 폄훼하고 왜곡해온 그에게 어떤 애도도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또 “전두환은 갔어도 5․18의 아픔과 상처는 여전하다”며 “이를 온전히 치유하기 위해서는 그날의 진실이 반드시 밝혀져야 하고, 이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전남도는 학살 주범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 서겠다”며 “미완으로 남아있는 오월 그날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