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대화엄사, ‘화엄 길 위에 서다’

2021. 화엄문화축제 10월 1일부터 3일간 열려

박경숙 기자 승인 2021.09.15 17:13 의견 0

화엄문화축제 포스터(출처 : 화엄사)


대한불교조계종 제 19교구본사 지리산 대화엄사가 오는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화엄문화축제 ‘화엄, 길 위에 서다’ 를 개최한다.

화엄사는 국민 대중 속으로 접촉면을 늘려간다는 취지 아래, 첫째 날 걷기대회, 둘째 날 괘불제, 셋째 날 화엄음악회로 나눠 승가와 재가, 전 군민이 참여하는 행사로 진정한 ‘화엄(華嚴)’의 야단법석을 펼쳐 보이고자 한다고 전했다.

특히 9월 29일 10시 10여 년에 이르는 기간 동안 보수와 단장을 마친 사사자 삼층석탑(국보 제 35호)이 준공 회향식을 마치고 그 위용을 자랑하며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날이기에 화엄문화축제는 여느 때보다 의미가 크다 할 수 있다.

더불어 화엄사에서 산내 암자 연기암까지 왕복 2.0km의 구간을 ‘화엄숲, 어머니의 길’로 지정, 명명식을 하는 날로 이는 걷기대회 시작 전, 걷기대회 참가자들을 비롯한 사부대중이 함께 하는 자리에서 ‘어머니의 길’ 명명식을 거행한다.

‘어머니의 길’로 명명한 데는 사사자 삼층석탑이 지닌 효 사상을 바탕으로, 구례(求禮)라는 지명이 갖는 의미와도 그 뜻을 같이해, ‘어머니의 길’로 명명한 것이다.

화엄문화대축제는 첫째 날, 걷기대회로 시작한다. 그동안 화엄사 홈페이지와 구례군체육회,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포교사단, 화엄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접수한 희망자들이 우선순위로 참여한다.

또 10월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할 걷기대회 코스는 화엄사를 출발 - 어머니의 길 - 연기암 - 금정암 - 화엄사 각황전까지 돌아오게 된다. 이날 자비명상의 마가스님과 어머니가 어머니의 길 명명식에 참석해 의미를 더한다.

이날 참가들은 천년의 화엄숲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며 화엄사에서 준비한 다양하고 푸짐한 경품과 건강까지 덤으로 가져 갈 수 있다.

둘째 날, 괘불제에서는 조계종 어장(御丈)이신 인묵스님을 초청, 범패의식을 구현한다. 이는 화엄제가 갖는 대표적 의미로 대화엄사가 지닌 화엄법계의 이치를 화엄사 괘불을 모신 가운데 장엄하게 된다.

마지막 날에 열리는 음악제에서는 화엄사가 그동안 이어온 영성음악회의 명성을 기조로 클래식, 쎄미클래식, 째즈, 퓨전음악을 다채롭게 선보이며, 사흘간의 대미를 장식한다.

아울러, 이날 음악제에는 상월선원 삼보사찰 천리순례단이 10월 1일부터 10월 18일까지 18일 동안 대장정 423km 중 3일차에 화엄사에 도착한다.

순례단은 한국 불교의 역사적 전통을 계승하고 중흥 원력을 잇는 한편, 코로나 팬데믹으로 역경을 극복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화엄사가 앞장서 화합의 계기를 마련한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때문에 순수 음악제에 위로와 치유, 화합이라는 대 주제를 더함으로써 참여대중이 어우러지는 지역화합과 소통의 한마당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화엄문화축제 기간 동안 화엄문화축제집행위원회 측에서는 코로나 19상황임을 감안,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발열체크 등 엄격한 방역 수칙을 지킬 것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