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환 해수부장관 후보자, 기관장 업무추진비도 사적 사용 ‘의혹’

주철현 의원 “관용차 사적 이용에 이어 업추비도 사적 사용?”

최덕환 기자 승인 2022.05.04 16:05 의견 0

주철현 의원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공공기관인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 원장 재직시 관용차 사적 이용에 이어 업무추진비도 사적 사용 의혹을 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국회의원(여수시갑)에 따르면,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KIMST 원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기관장 업무추진비로 301건 3970여만 원을 사용했다.

전체 사용 업무추진비의 30%인 76건 1220여만 원은 유관기관 업무협의 후 식사 목적으로 사용됐다.

하지만 76건 가운데 유관기관명이 기록된 업무추진비 사용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회전문위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단 7건뿐이다.

‘유관기관 업무협의 후 식대 등’으로 사용했다는 나머지 69건에 관해서는 구체적 기록이 없었다. 해양수산과학진흥원은 ‘영수증은 별도로 보관하지 않고, 카드 사용 내용으로만 기안하고 있다’고 석연치 않은 해명을 내놓고 있다.

앞서 조 후보자는 KIMST 원장 재직 시 관용차 사적 이용도 논란이 제기된 상태다.

이에 대해 주철현 의원은 “관용차를 사적으로 이용한 데 이어 상당한 액수의 업무추진비 사용마저 공사 구분이 불분명하여 의혹이 커지고 있다”면서 “유관기관 업무협의 목적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용에 관해서도 명확히 소명되지 않으면 후보자 자질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CN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