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덕환 기자 기사입력  2020/10/13 [14:54]
거문도 해상 2400톤 화물선과 4.99톤 어선 충돌, 인명피해 없어
선수와 선수 충돌,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 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거문도 해상에서 충돌한 두 선박     © 최덕환 기자

거문도 해상에서 2400톤급 화물선과 4.99톤급 어선이 충돌했으나, 다행히인명피해는 발생치 않았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오늘 130343분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북동방 7해리(13km) 해상에서 화물선 A (2412, 승선원 13, 팔라우 선적)와 연안복합어선 B(4.99, 여수선적, 승선원 2)가 충돌한 사실을 여수 연안VTS에서 확인하고 여수해경에 통보했고 밝혔다.

통보를 받은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2척과 연안구조정 1척을 사고현장으로급파했으며, 여수연안VTS에서는 사고해역을 지나는 대형 여객선을우회 조치하고통항 선박을 대상으로안전항행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여수해경 확인 결과, 다행히 두 선박 모두 다치거나 부상을 입은 선원은없었으며, 상호 충돌로 화물선 A호는 선수 좌현에 경미한 손상을 입었고,어선 B호는 좌현 선수 외판이 파손됐으나, 침수 파공 등 해양오염은발생치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두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음주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이상은없었으며, 선박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상태와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