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20/07/24 [13:49]
전남 특산물 ‘초대형 매장 신세계 강남점’ 진출
30일까지…10개 업체 참여, 70여 품목 판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라남도가 신세계 강남점에서 전남 우수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를 열고 있다     © 김영만 기자

전라남도가 코로나19’로 인해 판매·유통이 어려운 전남 우수 농수특산물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신세계 강남점에서 직거래 장터를 개최하고 있다.

 

신세계 강남점은 하루 평균 20만 명이 방문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매출만도 2조원을 돌파한 초대형 매장이다.

 

또 인근 고속터미널 일대는 하루 평균 100만 명의 유동 인구를 자랑하는 곳으로 전라남도는 이번 직거래장터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번 직거래는 지난 5월 수도권에서 첫 개장한 NC백화점 야탑점(경기도 성남) 직거래 장터에 이은 것으로, 2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펼쳐진다.

 

판매품목은 전남의 대표 농수특산물인 여수 돌산갓김치를 비롯 순천 방울토마토, 광양 미니수박, 영광 굴비, 해남 고구마, 무안 건어물, 장성 젓갈차돌복숭아 등 70여 품목이 판매된다.

 

특히, 여름철 더위를 피할 아이스고구마와 차돌복숭아, 미니수박 등을 판매해 서울 소비자들의 입맛을 겨냥한다.

 

아이스고구마는 여름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간식으로 제격이고, 차돌복숭아 역시 잔털이 없어 알레르기 걱정이 없으며 일반 복숭아의 2배나 된 과즙을 만끽할 수 있다. 미니수박 또한 당도가 높고, 최근 소비 트렌드에 따라 1~2인 가구를 겨냥하고 있어 효자 제품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라남도는 서울의 대규모 소비자에게 우수 농수특산물을 선보인 만큼, 직거래장터 후에도 우수한 제품을 다시 찾을 것으로 예측해 사후 관리에도 역점을 둘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라남도는 구매자에게 전남도 대표 쇼핑몰인 남도장터주소가 새겨진 명함을 함께 배포해 직거래 후에도 남도장터를 통해 업체의 지속적인 유통을 이끌 계획이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직거래 장터의 경우 생산자들은 소득을 올리고, 소비자들은 신선하고 값 싼 제품을 살 수 있는 기회다이에 그치지 않고 좀 더 안정적이고 편리한 판로개척과 유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