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20/07/17 [15:20]
광양경찰,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1명 기소의견 송치
자가격리 무단이탈, 역학조사 방해 행위 등 엄정 사법처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경찰서가 보건 당국의 명령을 어기고 자기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한 해외 입국자 1명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입건, 16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고발된 A씨는 지난 27일 일본에서 입국해, 보건 당국으로부터 2주간 자가격리행정명령을 받고도 격리장소를 임의로 이탈, 커피숍을 다녀와 광양보건소와 경찰의 ‘자가격리자 합동 점검’ 시 적발됐다.

광양경찰은 자가격리 수칙위반자에 대한 처벌이 ‘300만 원 이하 벌금’에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된 만큼 “격리장소 무단이탈이나 격리조치 거부는 중대한 불법행위로 보고 위반자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