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15:19]
포스코,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위한 ‘2020 저출산 심포지엄’ 개최
학계-정부-기업이 저출산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확산하는 공론의 場 마련 및 해법 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만들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학계와 정부, 기업이 하나로 뭉쳤다.

 

 

14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한국인구학회가 주최하고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대통령직속기관)와 포스코가 후원하는 ‘2020 저출산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구절벽 · 지방도시 소멸의 시대, 청년이 행복한 나라에 미래가 있다’라는 주제로 저출산 문제에 대한 다양한 사례 연구를 공유하고 사회적 논의를 확산하는 場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포스코는 학계, 정부, 기업이 한 목소리로 저출산이라는 사회적 문제해결의 필요성을 공론화 하고, 출산과 양육 친화적인 사회문화를 만들어가는데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을 제시하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한국인구학회 은기수 학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저출산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존망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결정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서형수 부위원장은 축사에서 “우리의 저출산 문제는 재난 수준으로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인구절벽 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 SK 등의 사례처럼 기업들의 노력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 고 강조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환영사에서 “저출산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가 먼저 출산친화 기업문화를 조성코저 국내 최초로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시행과 함께 ‘배우자 태아검진 휴가제’도 도입했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저출산 해법에 대해 학계, 정부, 여러 기업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공론의 장이 되어 논의된 정책 제언과 아이디어들이 우리 사회로 확산되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영상으로 대체한 기조강연에서 ‘저출산 사회, 여성가족정책의 방향’의 주제로 주무부처로서 제도적인 지원과 역할을 소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주제발표’ 및 ‘사례발표’, 유명인사들과 함께 밀레니얼 세대의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을 분석해보는 ‘토크콘서트 : 밀레니얼 톡!’, 마지막으로 ‘정책제언 및 랩업(Wrap-up)’으로 구성됐다.

 

 

주제발표에서 서울대학교 이철희 교수는 광양제철소가 소재한 광양시와 이천 SK 하이닉스공장 건설에 따른 인구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역에서 기업의 고용확대가 혼인/출산율 증가로 이어지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이에 인구절벽 위기에서 기업의 중요한 역할은 직원들의 출산·육아를 지원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며, 이를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크콘서트 : 밀레니얼 톡!’에서는‘90년대생이 온다’저자 임홍택 작가와 6명의 자녀를 둔 가수 박지헌씨, 핀란드 출신 방송인 패트리 칼리올라씨, 트렌드코리아 공저자인 최지혜씨가 참석해 출산율 해결을 위한 일자리 중요성과 육아 노하우 및 핀란드 정부와 기업의 육아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 ‘정책제언 및 랩업’에서는 급속한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책, 청년이 살고 싶은 기업도시 조성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기업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해법이 제시됐다.

 

특히 그 간 사회가 간과했던 결혼·출산·육아 제도정비와 함께 올바른 돌봄 문화 정착을 위해 이주돌봄노동자 국내유입 정책 등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코로나19 로 행사장 참석을 최소화하면서 포스코 기업시민 홈페이지(http://corporatecitizenship.posco.com)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행사장 방역을 위해 현장 참석자들은 사전신청으로 비표를 발급받고 QR코드를 통해 다시 한번 출입 절차를 거쳤다.

 

 

한편 포스코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통해 직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사회적인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6대 기업시민 대표사업’중 하나로 ‘저출산 해법을 위한 포스코형 롤모델 제시’를 선정하고 다양한 활동과 사업을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