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12:49]
코로나19 확산 예방…‘거문도‧백도 은빛바다 체험행사’ 취소
당초 8월 7일부터 9일까지 거문도 일원에서 3일간 열릴 예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19회 거문도‧백도 은빛바다 체험행사 사진     © 최덕환 기자

올해로 20회를 맞는 거문도‧백도 은빛바다 체험행사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됐다.

 

당초 이 체험행사는 8월 7일부터 9일까지 거문도 일원에서 3일간 열릴 예정이었다.

 

거문도‧백도 은빛바다 체험행사 추진위원회는 현재 수도권 외 지역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전라남도가 7월 6일부터 방역단계를 ‘생활 속 거리두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하는 등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익준 추진위원장은 “올해는 행사 20주년을 맞아 그 어느 때보다 성공적인 행사를 치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기에 행사가 취소되어 매우 아쉽다”면서 “관광객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취한 조치인 만큼 양해를 부탁드리며, 내년에 더 큰 감동과 추억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시 관계자는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고려한 추진위원회의 결정에 공감한다”면서, “상황이 안정되면 침체된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거문도‧백도 은빛바다 체험행사에는 3000여 명이 참여했다. 거문도는 여수에서 남쪽으로 114.7㎞ 떨어진 섬으로 여객선으로는 2시간 30분이 걸리며, 은갈치‧해풍쑥과 함께 ‘신지끼’ 인어공주 전설로 잘 알려져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