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6/16 [10:32]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확진 100명 넘어....비상사태 돌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확진 100명 넘어....비상사태 돌입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1일 다시 발생한 이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서면서 비상사태에 돌입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5일 전국에서 4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없었다고 오늘(16) 밝혔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본토의 경우 베이징에서만 27명이 나왔고 허베이성과 쓰촨성에서 각각 4명과 1명씩 보고됐다. 해외 역유입 신규 확진 사례는 8명이었다.

베이징에서는 지난 11일 신규 확진자 1명을 시작으로 12일에는 확진자 6명이 발생했고 13일과 그제(14) 36명씩 쏟아졌다. 어제(15) 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두 자릿수 발병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이번 바이러스 전파가 어디서 시작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로 공식 통계에 넣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어제(15) 하루 동안 6명 늘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