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코리아뉴스 기사입력  2020/06/11 [11:33]
눈알 모양 젤리 등 “판매하면 안돼요!”
어린이 정서저해 식품 집중단속 및 홍보물 제작·배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눈알 모양 등 혐오감을 주는 젤리 등이 국내로 들여오는 사례가 있어, 이에 대해 단속을 실시하고 적극 홍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람의 머리‧눈 등 인체 특정부위 모양으로 혐오감을 주거나 돈‧화투 등 사행심을 조장하는 도안‧문구가 있는 어린이 기호식품(이하 ‘정서 저해 식품’)은 제조‧수입‧판매 등이 금지되어 있다.

* 근거 법률: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제9조

식약처는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17일까지 문방구, 편의점 등 어린이 식품안전 보호구역* 내 조리․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어린이 정서저해 식품 판매 여부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 학교와 해당 학교 경계선으로 부터 직선거리 200미터 범위 안의 구역  

또한 정서 저해 식품의 ▲수입‧판매 금지사항 ▲제품 종류 ▲지도‧점검 현황 ▲소비자 신고요령 등을 포함한 홍보물을 제작하여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건전한 먹거리 문화 속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서 저해 식품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보물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 홍보물자료> 교육 홍보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