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20/06/11 [15:22]
광양시, 2020년 생생문화재 사업 추진
6월부터 12월까지 사라실 예술촌에서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마로산성에서 열린 생생문화재     © 이희경 기자

광양시가 6월부터 12월까지 2020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생생문화재 사업 ()돌 사이에 피어난 현호색을 사라실 예술촌에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현호색 : 마로산 주변에 피는 쌍떡잎식물 양귀비목 현호색과의 다년초.

생생문화재 사업은 3년차 집중사업으로 선정됐고, 올해 사업은 쇼미더마로(Show me the M.A.R.O) 산성, 기억의 재건 마로 페스타(M.A.R.O Festa) 마로(MARO) 탐험대 총 4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 사업으로 마로산성, 매천황현 생가, 윤동주 유고보존 정병욱 가옥 등 우리 고장의 문화유적 탐방과 교육, 체험을 통해 문화재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쇼미더마로(Show me the M.A.R.O)’는 캐릭터, 배지 등 상품화 개발을 목적으로 지역민이 참여하는 마로산성 브랜드 이미지 경연대회이며, 이달 30일까지 광양시 사라실 예술촌 홈페이지나 우편·방문접수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이규춘 문화재팀장은 코로나19로 늦춰져 진행하게 된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시민들이 안전하게 체험하고 교육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