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2/27 [01:08]
민주 1차경선서..이석현·이종걸·유승희·심재권·신경민 등 현역 7명 탈락
21곳 가운데 현역의원 탈락은 3선이상 5명 포함 7곳...김민석·이해식·김영배·민병덕 등 본선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서울의소리

 

더불어민주당이 26일 발표한 1차 당내 경선 결과 이석현 이종걸 유승희 의원 등 중진 의원들이 대거 공천 탈락했다. 심재권 이춘석 신경민 권미혁 의원도 탈락했다. 

 

현역 의원이 후보로 포함된 21곳 가운데 원외 인사가 현역 의원을 꺾는 이변이 연출된 곳은 6곳, 현역 의원이 공천을 확정 지은 곳은 15곳이다.

불출마 선언이나 컷오프(공천 배제)가 아닌 경선을 통한 현역의원 탈락은 이번이 처음이다. 3선 이상 중진 의원의 낙천이 두드러졌다.

경기 안양동안갑에선 6선 이석현 의원이 민병덕 변호사에게 패했다. 비례 초선인 권미혁 의원도 이 지역에 도전했으나 이 의원과 함께 고배를 마셨다.

경기 안양만안구에선 5선 이종걸 의원이 강득구 전 경기도 연정부지사에게 밀렸고, 전북 익산갑에선 3선 이춘석 의원이 김수흥 전 국회 사무차장에게 패했다.

서울 성북갑에선 3선 유승희 의원이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성북구청장을 지낸 김영배 후보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서울 강동을에서는 강동구청장 출신인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이 심재권 의원(3선)을 누르고 공천을 확정지었다.

전·현직 의원의 맞대결이 이뤄진 서울 영등포을에선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신경민 의원(재선)을 이기고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15·16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전 원장은 경선 승리로 20년 만에 본선에 도전하게 됐다.

경기 남양주을도 김한정 의원과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의 대결로 주목받았으나 김 의원이 승리했다.

이와 함께 현역 의원 중에선 설훈(경기 부천 원미을), 이상민(대전 유성을), 윤후덕(경기 파주갑), 서영교(서울 중랑갑) 의원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강병원(서울 은평을), 박경미(서울 서초을), 김병관(경기 성남분당갑), 소병훈(경기 광주갑), 안호영(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이후삼(충북 제천·단양), 이상헌(울산 북구), 오영훈(제주 제주을),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 어기구(충남 당진) 의원도 본선행 티켓을 쥐었다.

원외 인사들끼리 겨룬 지역 가운데 대구 달서을은 허소 전 청와대 행정관, 경남 창원·마산합포는 박남현 전 청와대 행정관의 공천이 확정됐다.

부산 서구동구는 이재강 전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 대구 달성군은 박형룡 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경남 진주갑은 정영훈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상임감사, 울산 남구을은 박성진 전 민주당 울산공약실천 부단장, 부산 사하을은 이상호 전 사하을 지역위원장, 경남 거제는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번 경선은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당원 투표(50%)와 일반시민 투표(50%) 결과를 합산한 뒤 여기에 여성·청년·정치신인 등에 대한 가점, 현역 의원 하위 20% 평가자 등에 대한 감점을 반영하는 방식으로 승패가 가려졌다.

당 중앙선관위는 이날 저녁 1차 경선 발표 예정지역 후보자 또는 대리인들의 입회 하에 개표를 진행하고서 점수는 공개하지 않고 1위 후보만 발표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