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전호 기사입력  2020/02/20 [04:19]
정부방역에 불응하는 자는 강력히 처벌해야만 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의 신천지 여성신자가 의사의 코로나19 검사권유를, 2번씩이나 거절한 것도 모자라, 교통사고로 입원중임에도 불구하고, 경상도 지역은 물론, 서울까지 넘나들며 감염을 일으켜, 국가방역 시스템을 교란시킴으로써,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신천지 교회로부터 유포된 것으로 보이는 공지 내용에는, 신천지 신도라는 것이 외부에 알려진 경우와, 신천지 교인이라는 것을 의심받는 경우로 구분해, 신도들의 대응 방향이 쓰여 있어,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특히 경북 청도의 한 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2명이, 19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두 사람 모두 31번 신천지 확진자와의 관계를 속이기 위해, 심지어 한 달 간 외출한 적이 없다고 거짓 주장까지 일삼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당국의 조사결과, 두 사람 모두 지난 15일, 31번 확진자가 다녀갔던 대구의 퀸벨호텔에 갔었던 것으로 파악돼, 그들의 주장이 거짓임이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감염된 신천지교회 신자들이 신천지교회를 보호하기 위해, 유포된 공지에 따라 거짓말까지 일삼고 있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신천지교회는 교인들로 하여금, 적극적인 포교활동까지 장려하고 있어, 감염된 신자들이 거리에서 얼마나 많은 시민들과 접촉했는지를, 파악하기조차 어려울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확진된 신도들마저 지난 행적을 속이고 있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철저한 방역을 위해서, 공권력을 동원해서라도 신천지교인 명단부터 확보해, 방역절차에 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는, 국가의 방역활동에 불응하거나 협조하지 않는, 감염자나 감염의심자에 대해서는, 엄격히 처벌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여, 다시는 정부당국의 방역에 불응하거나 속이는 감염자가 나올 수 없도록,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덧붙여, 자한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당명을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지어준 것이라는 것을 국민들이 알고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정부를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자한당의 텃밭인 대구로 즉시 달려가서, 자한당지지 세력인 신천지교인들이, 정부의 방역에 적극 협조하도록 설득에 나서는 것이 먼저일 것입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