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16:04]
광양시, ‘시민의 노래’와 ‘유당공원 내 비석’ 시민의 뜻 물어 정비 추진
친일 논란이 일고 있는 ‘시민의 노래’ 일시 사용 중지키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가 시민의 노래와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비석에 대해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수렴,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최근 친일논란이 일고 있는 시민의 노래와 유당공원내 비석 2기에 대해 시정조정위원회, 시의회 의원간담회, 읍면동 의견수렴과 시민대상 설문조사, 시민 공청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최종 정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광양 시민의 노래1989년 서정주 작곡, 김동진 작사로 제작돼 1995년 동광양시와 광양군이 통합하면서 동광양큰광양으로 개사돼 현재까지 불리어 오고 있다.

유당공원 내 비석2008년 향토문화유산 제7호로 총 13기가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됐으며, 이 중 이근호, 조예석 2개의 비가 친일논란에 해당된다.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이 두 사람의 친일행적에 대한 논란이 있었으나 역사적 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친일행적 기록을 안내문에 명기, 사실을 알릴 수 있도록 하고, 비석은 존치토록 광양시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해 오늘날까지 존치돼 왔다.

이에 지난 916() 시정조정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시민의 노래는 시 공식행사에서 일시 사용을 중지하고,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 비석은 단죄문을 설치하고 방향을 달리 세우는 등 재설치 방법을 고려키로 했다.

지난 924() ‘시의회 의원간담회에 시의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친일논란 현황과 친일 논란 대상자, 타 지자체 추진 동향, 앞으로의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고 시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그 결과 친일 논란이 되고 있는 시민의 노래정비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었으며, 충분한 시간을 갖고 시민 여론 수렴 등을 통해 정비해 나 갈 것을 주문했으며, 오는 108() 시민의 날 행사 시민의 노래 제창에 대해서는 일부 다른 의견도 있었지만 시민의 노래는 공식적으로 제창하지 않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 비석 2기 또한 이들의 친일행적이 명백하므로 역사자료로 활용하되 비석은 유적비와 별도로 구분해 설치하고 모든 시민이 알 수 있도록 단죄문을 설치할 것을 요청했다.

시는 오는 108일 개최하는 시민의 날 행사부터 시에서 개최되는 공식행사에서는 시민의 노래 사용을 일시 중지할 계획이며, 추후 진행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의 노래유당공원 내 비석 정비를 위한 추진위원회도 시의원, 시민 대표, 공무원,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구성할 계획이며, 시민 설문조사 또한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내년 3월까지 실시하고, 시민 의견수렴 결과에 따라 향후 추진계획 등 수립해 나갈 방침이다.

광양 시민의 노래를 작사한 서정주는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보고서 1006인 명단에 수록돼 있으며, 작곡가 김동진 또한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친일인명사전(2009년 발행)에 등재돼 있는 인물이다.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 비석의 주인공인 이근호(전라남도 관찰사, 1902, 남작작위)는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1006인 명단에 수록돼 있으며, 조예석(전라남도 관찰부 광양군수 1902~1904, 판사) 또한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인물이다.

아울러 시는 광양시 전역에 있는 금석 비를 전수 조사하고, 친일 잔재가 있는 경우 친일논란 비석과 함께 친일 잔재를 청산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