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9/30 [09:28]
문대통령 지지율 2,1% 상승해 47.3%...민주당 2,1% 상승, 자한당 2% 하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의 9월 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47.3%로 일주일 만에 2.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30일 나타났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로 줄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전주 대비 2.1%포인트 오른 47.3%(매우 잘함 29.6%, 잘하는 편 17.7%)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8%포인트 내린 50.2%(매우 잘못함 39.0%, 잘못하는 편 11.2%)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오차범위(±2.0%포인트) 내인 2.9%포인트로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감소한 2.5%.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30대와 20대, 50대, 대구·경북(TK)과 서울, 경기·인천, 호남에서 상승한 반면 보수층과 충청권, 부산·울산·경남(PK)은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0.2%로 2.1%포인트 상승, 조국 정국 본격화 직전인 8월2주차 주간집계(40.6%) 이후 6주 만에 처음으로 40% 선을 회복했다. 자유한국당은 30.5%로 2.0%포인트 하락하며 지난 3주 동안의 오름세가 꺾였다.

 

  <자료=리얼미터 제공>© 뉴스1

 

민주당은 진보층(63.0% → 64.9%)에서 상승한 반면, 한국당은 보수층(62.3% → 60.9%)에서 하락했다. 양당의 핵심이념 결집도는 4.0%포인트로 벌어졌고, 중도층에서도 민주당(36.3% → 36.7%)과 한국당(31.1% → 29.0%)의 격차가 5.2%포인트에서 7.7%포인트로 벌어졌다.

 

정의당은 5.8%로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0.5%포인트 상승했다. 바른미래당은 5.1%로 1.1%포인트 내렸다. 민주평화당은 0.3%포인트 상승한 1.9%고 우리공화당은 1.4%로 전주와 같았다.

 

이번 주간집계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응답률은 5.6%.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