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6:32]
광양해비치로, 수변 공간(water front) ‘달빛해변’ 첫 삽 뜬다
해변 보행로, 바다전망광장, 수변스탠드 등 이색 그린웨이 조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워터프론트 공간 구상도     © 이희경 기자

광양시가 오는 14광양해비치로(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조성 2단계 공사로 해변을 조망하는 워터프론트(수변공간)인 달빛해변의 첫 삽을 뜬다고 밝혔다.

감성이 흐르는 달빛해변은 마동IC접속교 ~ 삼화섬 일대의 1km 해변에 공유수면을 확보하고 바다감상존, 문화·커뮤니티존, 테마휴식존, 체험놀이존 등으로 탈바꿈시켜 도심 속 감성 문화콘텐츠의 거점을 만드는 사업이다.

또 달빛해변 구간 중 무지개다리 ~ 해오름육교 200m 해변을 연결하는 보행로와 바다전망광장, 수변스탠드 등 이색 그린웨이를 갖추고 마동 삼화섬 상부의 조경 시설을 확충한다.

더불어 2020년 말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성과 화제성을 살린 상징조형물과 조각상 등을 추가해 열린 친수공간을 중심으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머지 800여 미터 구간의 달빛해변은 2021년부터 단계별로 예산을 확보해 2022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201611월 착수한 광양해비치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용역은 이번 달 최종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지금까지 금호동 무지개다리 입구에 수변전망쉼터를 준공했다.

, 삼화섬 ~ 마동체육공원을 잇는 경관보도교의 해오름육교가 웅장한 위용을 드러내며 9월 말 완공을 앞두고 있으며, 준공식은 101일 광양 관광 원년 선포식과 함께 열린다.

이어 5대 교량(이순신대교 접속부, 마동·금호IC접속교, 길호대교, 금호대교) 야간 경관조명사업을 내년 3월 매화축제 전까지 마무리해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을 도심권으로 유인해 체류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화엽 관광과장은광양해비치로 조성사업은 섬진강변의 망덕포구와 구봉산관광단지의 중간지점에 위치해 도심권 관광과 선적 관광벨트를 구축하게 될 핵심 관광사업이라며, “이번 사업과 해오름육교, 5대 교량 야간경관조명이 완성되는 내년 상반기에는 시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광양야경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