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15:02]
여순사건 특별법 2년 2개월 만에 법안 상정
정인화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특별법 제정 촉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발의 22개월 만에 국회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됐다.

 

정인화 의원(민주평화당, 광양·곡성·구례)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보상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상정돼 법안 제안 설명을 통해 특별법의 제정을 국회에 촉구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1746여순사건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후 법안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회부돼 이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로 이송될 수 있도록 여야를 설득했고 그 결실을 거둔 것이다. 정 의원의 대표발의 이후 그동안 총 4건의 같은 취지의 법안이 추가로 발의됐다.

 

정 의원은 법안의 제안 설명을 통해 여순사건의 본질은 국가권력에 의한 무고한 양민학살이라고 규정하며, “수많은 민간인이 협박에 의해 밥 한 덩이 주고 강제노역에 동원됐다는 이유로 재판절차도 없이 국군의 총칼에 억울한 죽임을 당했다.”고 그 참상을 알렸다. 1949년 전라남도청의 조사에 의하면 여순사건의 희생자는 11000여명에 달한다.

 

이어 정 의원은 제주 4.3사건, 거창사건, 노근리사건이 각 특별법안이 제정돼 진상조사가 많이 이루어 진 것에 대비하면, 여순사건는 법도 없이 방치되어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 “2005년 제정된 과거사정리법에 의한 진상규명이 미흡했기 때문에 국회는 과오를 반복하지 말고 여순사건에 맞는 독자적인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행정안전위원들을 설득했다.

 

정인화 의원은 여순사건특별법안발의 이후 보수정권의 반대와 상임위 교체라는 우여곡절을 겪으며 여순사건 특별법 22개월 만에 법안이 상정돼 감개무량하다.”, “남은 제20대 국회에서 여순사건특별법안을 제정될 수 있도록 의정역량을 다하겠다.”는 소감과 의정활동 계획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