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15:16]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 새천년 비전 ‘블루-이코노미’ 제시
민선7기 1년 기자회견서 지난 1년 성과․향후 도정 역점사항 밝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지난 1년 동안 경전선 전철화, 무안공항 활주로 연장, 해양관광도로 예타 면제, 한전공대 유치 등 전남 미래발전의 기폭제가 될 성과를 이뤘다앞으로 블루-이코노미실현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기 출범 1년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년을 회고하고, ‘달리는 말은 말굽을 멈추지 않는다.’마부정제(馬不停蹄)’의 마음으로 실현해낼 전남 새로운 천년의 비전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도정 목표인 내 삶이 바뀌는 전남행복시대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 올해 68000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고, 지역 최대 숙원인 SOC 사업의 정부지원을 이끌어낸 것을 비롯해 278개 기업과 108000억 투자협약,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초소형 전기차산업 실증지원 공모사업 선정, 구례 천은사 입장료 폐지 등 크고 작은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이어 , 해양, 하늘, 바람, 천연자원 등 전남의 풍부한 블루자원(Blue Resources)을 바탕으로 지역의 경제적 혁신성장을 만들 블루-이코노미라는 새 비전을 실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할 전략은 미래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수도, 전남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세계적 바이오-메디컬 허브 구축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의 세계 중심지 육성 은퇴 없는 스마트 블루시티 조성 등 5가지다.

 

김 지사는 이 다섯 가지 블루전략을 중점 육성해 전남의 새로운 신산업 비전, ‘블루-이코노미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동시에 조선철강석유화학 등 전통산업에 대한 지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신성장산업과 전통산업 간 동반성장을 통해 전남형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농어업, 복지, 안전, 행정 등 분야별 도정 핵심시책의 빈틈없는 추진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기후변화 대응 농업클러스터어촌뉴딜 300사업 확대광양항과 목포항의 동북아 거점항만 육성농어민 공익수당 시행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어업 시책을 확대하고, 전남 혁신인재 1만 명 양성 등 도민 소통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민 제일주의 기조를 모든 분야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또 전남부산경남, 남해안 3개 시도 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다지고, 광주전남 상생협력을 강화하는 등 광역 상생발전에도 힘쓰겠다.”“‘전남 통일센터2022년까지 완공해 남북교류협력 기반을 조성하고,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과 518 정신계승 기념사업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역 간 균형발전과 관련해 김 지사는 “‘동부권이 발전해야 서부권도 발전하고 또 서부권이 발전해야 동부권이 발전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서로가 상생 협력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동부권, 서부권, 남부권, 광주근교권 등의 고른 발전을 위해 매년 400억 원 규모를 투자하는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 프로젝트 공모사업을 하고, 성과가 좋으면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전공대 지원에 대해 김 지사는 세계적 공과대학인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는 국가에서 연간 2조 원가량의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도와 나주시의 지원에 더해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김 지사는 광역 시도 간 해결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도 차원에서 주민들과 대화 여건을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해당 지자체의 주민 수용성을 높이도록 하는 것이 관건인 만큼 군용항공기 소음 대책 등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시책이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