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16:12]
웅천택지지구 실태파악조사특별위원회 전원사퇴하고 재구성해야
선거법위반 2명, 성폭력 2차 가해자 모든 특위 배제해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웅천택지지구 실태파악조사특별위원회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 2월 출발한 '웅천택지개발사업 실태파악 특별위원회'(이하 웅천특위)는 출발부터 내홍으로 박성미, 정현주 의원이 사퇴했고 지난 회기에 또 다시 웅천특위를 반대한 김승호 의원을 특위위원으로 내정했지만 지난 528일 웅천특위를 제안한 송하진 의원이 사퇴하면서 내홍은 극에 달했다.

 

언론은 정광지 의원을 제외한 6명의 의원들은 서완석 의장의 측근들로 분류돼 "의장 한 사람의 독단에 의해 구성되어 반쪽 특위라는 비판"이 시민사회에 일고 있어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지역주민들은 분노의 성명을 발표했지만 정작 여수시의회는 64일 본회의장에서 내홍을 시민에게 여과 없이 보여줬다.

 

이에 여수시민협은 산단특위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고와 관련해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하는 한편, “의장의 공정하지 못한 특위구성은 민의에 충실하지 못하고 있다.”며 웅천특위 전원 사퇴하고 웅천특위 찬성의원들로 전면 재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선거법 위반으로 재판 중인 고희권, 김승호 의원과 성폭력 2차 가해자 민덕희 의원은 최종판결시까지 모든 특위에서 배제할 것도 주문했다.

 

시의장의 권한 행사에 앞서 공정성과 시민의 의견을 겸허하게 수렴해 권한을 대행할 것을 주문하며, 26명의 시의원을 포용해 더 이상의 내홍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웅천지구는 지금 초고층 숙박시설이 우후죽순으로 들어서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웅천특위는 시민의 대변자 입장에서 면밀히 파악하고 중간보고 또는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에게 알려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