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9/06/03 [18:06]
여수시 - 여수시민단체, 여수박람회장 민간 매각 두고 ‘갑론을박’
지역여론도 반대와 찬성으로 첨예하게 맞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매각을 두고 여수시와 시민단체가 갈등을 빚고 있어 사업추진에 적신호가 켜졌다.

 

여수시는 여수박람회장의 조속한 민간매각을 통해 정부의 선투자금 3700억 원을 상환하고 민자 유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여수선언실천위원회 등 31개 시민단체는 민간자본은 이윤추구가 기본 속성이라며 행정허가 과정에서는 장밋빛 청사진을 통해 허가를 받으려고 하지만 사업 추진과정에서 한 푼이라도 이윤에 차질이 발생하면 설계변경, 투자계획 변경을 할 것이며, 심지어 먹튀를 할 것이라며 민간자본유치를 경계하고 있는 형국이다.

 

또 시민단체는 생태계 파괴와 해양자원 고갈을 막고자 개최한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주제정신과 유산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민간매각이 아닌 공공적 사후활용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여수시의회도 전체 의원 26명 가운데 22명이 매각반대 서명에 동의하면서 시민단체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여수세계박람회장의 국제여객선 부두가 박람회 개최 이후 7년 동안이나 휴면상태에 있는 가운데 여수세계박람회장을 민간에 매각한다면 부두의 기능은 완전히 상실한다는 것이 다수 의원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다.

 

하지만 찬성여론도 적지 않다. 박람회장의 경우 한국관과 아쿠아리움을 제외하고는 모든 곳이 비어있어 조속한 사후 활용을 위해서는 민간매각을 통해서라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관광 상품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여수박람회법 통과 이후 여수세계박람회장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한 발제자와 토론자들은 모두 민간매각추진에 반대한다는 주장을 해 시선을 끌었다.

 

발제자로 나선 김천중 용인대 교수는 여수세계박람회장은 한국의 대표적 해양관광의 자산가치가 있는 곳으로 향후 크루즈관광과 마리나시설을 통해 여행수지 적자를 메울 수 있다는 대안을 제시하며 여수시와 전라남도, 시민단체가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석만 석탄화력발전소 사천시민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여수선언 정신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지속가능한 해양관광산업의 육성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국가해양개발 목표인 크루즈, 해양치유, 마리나, 수중해양산업에 맞춰 국비투자가 선행되고 이후 민간투자가 적합하다.”는 소신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해양수산부는 65일 여수시청 문화홀에서 개최 예정인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방안 간담회에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여수선언실천위원회의 참석을 요청했다.

 

이에 앞서 여수시민단체는 65일 오후 1시 여수시청 현관에서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매각반대 제2차 기자회견을 열어 민간매각 반대의 당위성을 알릴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권오봉 여수시장의 박람회장 민간매각 주장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 조목조목 지적하는 한편, 여수박람회장의 사후활용에 대해 현 정부와 전라남도가 그간 여수지역사회 합의를 거의 수용한 상태에서 유독 여수시장만이 다른 주장을 하는지 그 허와 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