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4/29 [09:19]
질병관리본부, A형간염 전년비 2.37배 늘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A형간염 환자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증가하면서 보건 당국이 예방접종 등 감염 예방 주의 사항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A형간염 신고 건수가 이날까지 3천597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1천67명보다 2.37배 증가했다.

 

특히 신고 환자 가운데 30∼40대가 72.6%(30대 37.4%, 40대 35.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A형간염 환자가 많은 이유는 항체양성률이 낮기 때문이다.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연령별 항체양성률은 19∼29세 12.6%, 30∼39세 31.8%로 낮았다.

 

이는 1970년대 이후 출생자들의 경우 사회 전반적인 위생상태가 좋아지면서 A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돼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A형간염을 앓은 적이 없거나 면역이 없는 경우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예방접종을 받으면 예방할 수 있다.

 

예방접종 권장 대상은 12∼23개월 모든 소아다. 면역력이 없는 외식업과 보육시설 종사자, 감염 노출 위험이 있는 의료인·실험실 종사자, 유행지역 여행자 등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이나 성인도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