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21 [14:42]
광양희망도서관, 한 달에 두 번 “어린이 공연 보러오세요”
‘큰일 났다! 바이러스 몬스터가 나타났다’ 3월 스마트폰 중독 예방 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희망도서관은 오는 12월까지 도서관 꿈나무극장에서 한 달에 두 번 2, 4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총 19회에 걸쳐 어린이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문화공연 프로그램은 온가족이 함께 도서관을 방문해 다양한 공연을 관람하면서 도서관을 친근한 공간으로 느끼고 책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에는 보금자리 동아리에서 동극 공연을 운영하며, 넷째 주 토요일에는 전문 공연단체를 초청한 기획공연으로 운영된다.

올해는 특히 뮤지컬, 마임, 판소리극 등 다양한 테마로 꾸며져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3일 첫 기획공연으로 어린이들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주제로 한 큰일 났다! 바리어스 몬스터가 나타났다공연이 준비됐다.

이날 공연은 MBC공채 19기 출신인 이준수의 교육코미디 공연으로 레크레이션을 통해 어린이들의 참여도, 집중력, 친근감을 높이고 교육적 시나리오에 재미있는 코믹요소를 더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내용을 쉽고 재미있게 전해줄 예정이다.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광양시립도서관 홈페이지(http://lib.gwangyang.go.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복덕 도서관운영과장은 인터넷, 스마트폰 중독문제는 가정과 사회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주기에 어려서부터 교육을 통해 올바른 습관을 잡아줄 필요가 있다.”어린이들이 인터넷과 스마트폰 대신 건전한 독서활동과 취미생활을 할 수 있도록 가정과 도서관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어린이 문화공연 프로그램은 지난 한 해 동안 총 16, 2600여 명의 어린이와 가족이 참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