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14 [17:06]
광양시, 올해부터 초등학교 입학생 학용품, 중학교 입학생 교복 지원
학부모 교육비 부담 경감, 균등한 교육 기회 제공,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실현 앞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는 ‘2019년 신규 교육환경개선사업으로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학생들이 차별 없이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초등학교 입학생에게는 학용품을 중학교 입학생에게는 교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입학생 학용품 지원 사업은 1학년 입학생의 교육과정 운영에 필요한 학용품과 학습준비물을 사전 확보해 준비 미비로 발생하는 학습 결손을 방지하고자 지원하는 것으로 1,653명의 학생에게 1인당 71,000원 상당의 학용품을 지원한다.

중학교 입학생 교복은 1학년 입학생에게 교복을 무상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1,416명에게 1인당 30만 원(동복 20만원, 하복 10만원) 상당의 교복을 지급하게 된다. 교복 구입은 학교별 공동구매를 통해 이루어진다.

올해 시에서 지원하는 초등학교 입학생 학용품비는 117백만 원, 중학교 입학생 교복 구입비는 44천만 원으로, 557백만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며, 3,069명의 입학생들이 수혜를 받게 된다.

김성수 교육보육과장은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올해부터 초등학교 입학생 학용품과 중학교 입학생 교복을 지원하게 되었다.”, “내년에는 고등학교 입학생에게도 교복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며, 앞으로 교육도시,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실현을 위해 학생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올해 교육환경개선사업으로 신규 사업인 제한적 공동학구제 확대 운영을 포함하여, ‘학력향상 프로그램’, ‘창의융합 인재육성’, ‘학교시설 지원11개 분야, 70개 프로그램에 67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학생들이 저마다의 개성과 소질을 살려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