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04 [11:27]
광양시, 매화축제맞이 ‘2019 신춘 음악회’ 개최
3월 8일 저녁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서 김연자, 송채아 등 다수 출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9 신춘음악회 홍보 리플렛     © 이희경 기자

광양시는 올해로 제21회를 맞이하는 광양매화축제의 전야행사로 38()저녁 730, 광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2019 신춘 음악회를 연다.

이번 음악회는 봄을 활짝 열어줄 대북연주의 풍물세상 굿패마루 시작으로 가수 김연자, 밴드 죠, 송채아, 테너 김상진, 소프라노 채미영 등이 출연한다.

지난 한 해 가장 주목받은 트로트 가수 엔카 여왕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시작으로 ‘10분 내로’, ‘밤 열차’, ‘가요 메들리등을 열창해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2명으로 구성된 밴드 죠의 음악은 블루스와 포크를 중심으로 흥미롭게 전개되는 연주로 봄이 왔네’, ‘아파트’, ‘아빠의 청춘’, ‘인생 그거참으로 감성을 자극한다.

국악외길 20년을 걸어오다 대중가요인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송채아는 왜 돌아보오’, ‘사랑의 김치’, ‘신사랑 고개등 시원한 가창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테너 김상진 씨가 베사메무쵸’, ‘딜라일라를 소프라노 채미영이 아름다운 나라’, ‘키사스 키사스 키사스를 부르고 듀엣 곡으로는 ‘Time to say goodbye’를 불러 시민들의 감성을 아우를 예정이다.

지정좌석제로 운영되고 있는 이번 음악회는 225일부터 문화예술회관에서 1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공연 홍보가 나가자마자 음악회 관련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만큼 구매를 서둘러야 한다.

장형곤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음악회가 올해 21회를 맞은 광양매화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 관람기회를 제공하고자 음악회를 준비했다.”, “매화처럼 싱그러운 봄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음악회에 많은 시민들이 찾아 멋진 추억을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