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구 기자 기사입력  2018/11/07 [09:53]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우수 관리소장 명인 인증제 첫 도입
SH공사 위탁관리 444개 공공임대주택 단지 관리소장 대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border=0
    선정방법: 4단계 심사에 의한 선정(평가항목에 의한 평가)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시설 안전점검, 관리·보수부터 관리비 부과, 임차인대표회의 구성, 각종 민원해결까지 하루에도 몇 가지씩 복합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아파트 관리소장. 서울시가 올해부터 성과가 우수한 공공임대주택 관리소장을 선정해 ‘명인’으로 지정하는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관리 명인 인증제’를 새롭게 시작한다.

‘명인 인증제’는 공공임대주택 우수 유지·관리, 입주민 공동체 활성화와 분쟁해결에 앞장서고 주민 민원해결에 적극 나서는 등 우수한 주거서비스 제공을 위해 애쓴 관리소장을 발굴,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다.

자부심과 의욕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입주민 주거복지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목표다.

‘명인’으로 선정된 관리소장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이 수여된다.

공공임대주택 관리업체 선정 시 명인이 포함된 업체에 가산점 5점도 부여해 임대주택 수탁 관리에 계속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관리업체는 우수 관리소장을 스카웃하고, 관리소장은 프로의식을 갖고 더욱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궁극적으로 저소득층 입주민의 주거복지서비스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 첫 선정을 시작으로 매년 명인을 뽑는다는 계획이다.

대상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위탁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 444개 단지 관리소장 444명이다.

4단계의 꼼꼼한 심사를 거쳐 총 5명 내외로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 방법은 SH공사 주거복지센터가 자체적으로 발굴하거나 임차인대표 등이 추천한 관리소장에 대해 입주민 설문조사, SH공사 평가,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시 심사위원 평가로 이뤄진다. 4개 분야, 49개 항목을 평가한다.

송호재 서울시 주택정책과장은 “공공임대주택 관리소장 ‘명인 인증제’ 도입으로 공공임대주택 관리에 우수 인재가 유입돼 입주민들의 주거복지 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2년에는 공공임대주택이 46만 세대까지 증가하는 만큼 ‘명인’ 제도를 활용해 임대주택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